"목표 달성 위해 노력할 것"
지난 15일 경남 밀양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인 문화체육회관에서 만 75세 이상 시민과 노인시설 관계자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경남 밀양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인 문화체육회관에서 만 75세 이상 시민과 노인시설 관계자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불안이 심화하는 가운데 정부는 오는 11월까지 '집단면역' 형성 목표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경택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11월까지 전 국민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기존 계획은 그대로 유지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서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 반장은 "집단면역을 위해 집 가까운 곳에 예방접종센터를 확충하고 있고, 접종 대상자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 반장은 전날 방역당국이 '1단계 집단면역' 개념을 언급한 것에 대한 설명도 내놨다. 그는 "접종의 우선순위를 말한 것인지 면역의 단계를 끊어서 어디까지가 1단계이고, 2단계라는 식으로 결정한 바는 없다"며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연세가 많으면서 집단생활을 하는 분들이 가장 위험하다고 판단해 요양병원·요양시설을 중심으로 접종을 시작했고, 그다음으로 75세 이상 등으로 대상을 확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본부장이 전날 "1차로 65세 이상 고령자, 2차로 기저질환자에 대한 접종을 통해 방어력이 확보된다면 그 순간이 국내에 1단계 집단면역이 완성되는 시기"라고 말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배 반장은 '백신 교차접종'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프랑스와 독일 등에서 교차접종을 시도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허가당국이 정한 요건을 따라야 한다"며 "현재는 같은 제품을 2번 맞게 되어 있다"고 밝혔다. 교차접종이란 개발 방식이 다른 백신을 차례로 맞는 것이다. 예를 들어 화이자 백신을 1차로 맞았다면 2차로는 모더나 백신을 맞는 방식이다.

그는 다만 "교차접종은 외국에서 연구 중이기 때문에 필요한 경우 국내에서 논의를 할 수가 있을 것"이라며 여지를 남겨뒀다. 독일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혈전증' 부작용이 발생하자 60세 미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자에 대해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으라고 권고했다. 프랑스도 55세 미만에 대해 이 같은 방식의 교차접종을 권고한 바 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