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코로나19 피해 양식 어가에 바우처 100만원 지원

전북 정읍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양식 어가에 100만원 상당의 바우처를 준다고 1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으로 매출 감소 등 경제적 피해를 본 어가다.

대상 품목은 메기와 향어, 민물장어, 동자개, 가물치, 철갑상어, 쏘가리, 잉어, 송어 등 9개 어종이다.

증빙자료를 통해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액 또는 소득 감소가 입증되면 지급 대상자로 확정된다.

다만,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플러스와 긴급고용안정지원금, 한시 생계지원금, 영농지원 바우처 등 비슷한 지원을 받았으면 중복으로 수급할 수 없다.

해당 어가는 오는 30일까지 양식장 소재지 읍·면사무소와 동주민센터에 증빙서류를 내면 된다.

시는 심사를 거쳐 5월 17일부터 바우처를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이 카드는 9월 30일까지 양식에 필요한 물품, 의료기관, 주유소, 음식점 등 지침에 제시된 업종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외식 수요 급감 등으로 피해를 본 양식 어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수혜 대상자가 빠짐없이 혜택을 받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