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구리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50대 여성이 버스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구리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50대 여성이 버스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구리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50대 여성이 버스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 구리경찰서는 버스정류장에서 50대 여성 A씨가 버스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30분께 구리시내 한 버스정류장 앞 도로에서 A씨가 버스에 치였다.

A씨는 버스가 정류장으로 진입하는 줄 알고 탑승을 위해 도로가로 걸어나갔고, 버스가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정류장쪽으로 방향을 틀었다가 도로가에 있던 A씨를 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와 A씨의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