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정무부시장에 '안철수 복심' 김도식 내정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김도식 비서실장(사진)을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내정했다. 오 시장의 비서실장 자리에는 서울시 내부 인사인 정상훈 거점성장추진단장이 가게 됐다.

15일 정치권과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국민의당으로부터 김 비서실장을 정무부시장으로 추천받고, 이를 받아들이겠다고 통보했다.

김 비서실장은 2012년 안 대표가 대선에 출마했을 때부터 그를 보좌한 인물이다. 안 대표의 '복심'으로도 통한다.

이번 인사는 오 시장과 안 대표의 '서울시 공동경영' 약속에 따른 것이다. 오 시장과 안 대표는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연정을 합의했었다.

또 오 시장은 이날 정 단장을 비서실장으로 내정했다. 정 비서실장 내정자는 2008년 1월부터 2009년 7월까지 오 시장의 수행비서를 지낸 인연이 있다. 2010년부터 2012년까지는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서울시에선 조직담당관·안전총괄과장·언론담당관 등을 거쳤다.

서울시는 이날 인사를 시작으로 12일부터 행정1·2부시장 등 간부급 인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