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4.16 자전거 대장정 참여해 유족들의 치유 기원'

윤화섭(오른쪽 맨 앞) 안산시장이 15일 세월호 7주기를 맞아 '안산 4.16 자전거 대장정'에 참여해 유족분들의 치유를 기원했다. 안산시 제공




경기 안산시는 윤화섭 시장이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참사 희생자 추모를 위해 진도~안산 416구간을 주행하는 안산 4·16 자전거 대장정에 참여해 참가자들을 격려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자전거 대장정은 안산지역 사이클 동호인클럽인 안산 ARB(Ansan Road Bike)’ 회원 등 30여명이 이날 오전 730분 전남 진도 진도항(옛 팽목항)을 시작으로 4·16생명안전공원이 조성되는 화랑유원지까지 이틀 동안 완주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 시장은 대장정 첫날인 이날 오전 진도항에서 진도대교까지 약 362시간 동안 참가자들과 함께 주행하며 격려했고, 성공적인 완주를 응원했다.

주행에 앞서 윤 시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은 진도항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설치된 추모 조형물 앞에서 희생자에 대한 추모 묵념을 하기도 했다.

자전거 대장정은 이날 충남 부여까지 주행한 뒤 세월호 참사 7주기인 오는 16일 오후 화랑유원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윤 시장은 세월호 참사로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이번 416자전거 대장정이 유가족분들의 상처를 조금이라도 보듬어 치유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안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