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서은국 교수 (사진= JTBC 제공)

‘차이나는 클라스’ 서은국 교수 (사진= JTBC 제공)


행복 전문가가 전하는 '행복의 조건' 두 가지가 공개됐다.

오늘(15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30년 전통(?)의 행복 연구 전문가인 연세대 심리학과 서은국 교수가 ‘행복의 전구를 켜세요!’를 주제로 문답을 펼친다. 또한 가수 정세운이 특별 게스트로 찾아와 특별한 공연을 선사한다.

최근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서은국 교수는 "행복한 사람들의 특징을 연구한 데이터에 의하면 돈이나 젊음, 건강은 행복을 결정하는 중요 요인으로 나타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반면 그들에게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높은 사회성’이었다.

서은국 교수의 말을 들은 학생들은 “내향적인 사람은 행복감을 느끼지 못하는가” “스트레스 또한 사람 때문에 받지 않나” 등 폭풍 질문을 쏟아냈다.

또한 서은국 교수는 “사람을 가장 행복하게 하는 것은 결국 ‘사람’"이라고 답했다. 우리는 언제 행복을 느끼고, 왜 느끼는가. 이 질문을 30년 간 연구했던 서은국 교수는 "인간이 느끼는 쾌와 불쾌의 감정은 오로지 두 가지, 생존과 재생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인간이 밥을 먹어서 기분 좋음을 느끼지 않았다면 굶어죽을 것이고, 누군가를 만나서 좋지 않았다면 유전자를 남기려고 하지 않았다는 것. 이어 서은국 교수는 호모 사피엔스가 행복하기 위해서 절대적으로 필요한 조건을 공개하기도 했다.

행복의 조건에 대한 서은국 교수의 통찰력 있는 답변은 오늘(15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