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는 염태영 시장은 대유평공원 조성 사업 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염 시장은 이날 사업 시행자인 KT&G 관계자로부터 현황보고를 받은 후 옛 연초제조창 건물을 고쳐 지어 조성 중인 복합문화시설 111CM(일일일커뮤니티)과 대유평공원 사업 현장을 점검했다.


대유평공원은 장안구 정자동 111번지 일원에 113582규모로 조성되며, KT&G와 스타필드수원에서 사업을 시행하고 수원시에 무상귀속한다.

단계별로 조성되는 대유평 공원은 먼저 1단계로 오는 8월 준공할 예정이다. 이어 2단계로 스타필드수원이 시행하는 구간은 20236월 준공 예정이다.

시는 대유평공원이 준공되면 서호천과 숙지공원의 녹지 축이 연결된다. 2023년 스타필드수원점까지 건립되면 대유평공원은 북수원의 랜드마크 공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염 시장은 시민들이 야간에도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야간경관에도 신경을 써 달라“111CM KT&G의 수원 근대 역사와 품격을 담는 공간으로 조성해 달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