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하이드로젠 공세영 대표(오른쪽)가 지난 13일 울산테크노파크 수소기술센터에서 우항수 에너지기술지원단장과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더하이드로젠 제공

더하이드로젠 공세영 대표(오른쪽)가 지난 13일 울산테크노파크 수소기술센터에서 우항수 에너지기술지원단장과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더하이드로젠 제공


수소저장 기술 전문기업인 더하이드로젠(대표 공세영)은 울산테크노파크와 중소형 수소충전소 시스템 개발 및 상업화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공세영 더하이드로젠 대표는 지난 13일 울산 남구 두왕동 울산테크노파크 에너지기술지원단 수소기술센터에서 우항수 에너지기술지원단장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협약을 통해 모듈형 수소 생산·저장·공급 시스템, 수소 저장모듈과 연계된 중소형 수소충전소 시스템 등의 개발 및 상업화 에 필요한 실증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양측이 개발한 설비는 이동형 컨테이너에 설치돼 수소의 생산 저장은 물론 소형 수소 충전소 모듈 시스템으로 활용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더하이드로젠, '울산테크노파크와 이동형 수소 충전 시스템 상용화 추진'


더하이드로젠 공세영 대표는 세계적인 티타늄 가공업체인 티에스엠텍에서 16년이상 근무한 티타늄 및 특수 압력용기 분야 전문가다.

더하이드로젠은 중장기적으로 중소형 카트리지 방식의 수소충전소 모듈 시스템을 개발해 수소 충전소 보급 확대에 기여하는 것을 핵심 목표로 하고 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