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모 제약사가 오는 8월 해외업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한다고 정부가 밝혔다.

백영하 범정부 백신도입 태스크포스(TF) 백신도입총괄팀장은 15일 백브리핑에서 "국내 제약사가 해외에서 승인된 백신을 생산하는 것에 대해 구체적인 계약 체결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는 8월부터는 승인된 백신이 국내에서 대량으로 생산될 예정"이라며 "계약이 확정되면 공개하겠다"고 했다.

현재 해외에서 승인을 받은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와 화이자, 모더나 등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