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1개 초·중학교에 1천200명…작년의 2배 수준
"코로나 학력 결손 방지" 대구교육청 학습보조인력 투입

대구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학력 결손 방지를 위해 올해 시내 351개 초·중학교에 학습지도 보조인력 1천200명을 배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작년 605명에서 올해 두 배로 늘려 학생들에 대한 맞춤형 지원으로 모든 학생이 자기 주도적 학습 능력을 갖추도록 지원한다.

올해 기초학력 채움 교사제를 신설해 읽기, 쓰기, 셈하기 등 기초 수리력과 문해력 지도가 필요한 학생을 대상으로 1:1 맞춤형 교육을 제공한다.

학급 당 학생 수 30명 이상인 136개 과밀학급에 수업협력교사를 배치해 밀집도 완화 효과를 높이고 수업 지원, 코로나19 학교 방역 등 교육활동도 지원한다.

온라인 튜터 274명은 5월부터 166개 초·중학교에 투입한다.

온-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해 1:1 또는 소그룹 기초학력 지도와 학생 이력 관리를 담당한다.

4년째 운영 중인 1수업 2교사제를 확대해 올해 초등 258명, 중학교 125명을 배치해 정규 수업시간에 담임교사와 협력수업을 진행한다.

이밖에 5월과 10월 대구교대 2학년 각 200명을 학습보조강사로 투입해 배움이 느린 학생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강은희 교육감은 "코로나19 확산에도 중단 없는 학력 방역을 위해 지원인력을 작년보다 2배 이상 투입해 학생 개개인의 학습 수준에 맞는 맞춤형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