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예방 공교육 질 향상 도모"…2023년까지 평균 16.67명으로 조정
충남교육청 유치원 학급당 원아 수 전국 최저 수준 감축

충남교육청이 학급당 유치원 원아 수를 전국 최저 수준으로 줄인다.

충남교육청은 15일 유아교육 공공성 확대를 위해 2023년까지 모든 연령의 유치원 학급당 원아 수를 전국 최저 수준으로 감축하기로 했다.

만 3세 반은 현행 15명에서 14명으로, 만 4세 반은 20명에서 18명으로, 만 5세 반은 25명에서 20명으로 낮추는 등 평균 16.67명으로 유치원 학급편성 기준을 조정할 계획이다.

2021학년도 충남교육청 공립유치원 학급당 평균 유아 수는 18.33명으로 전북 17.33명에 이어 두 번째로 적다.

전국 평균은 20.56명이다.

사립유치원은 경영상의 어려움 등을 고려해 공립유치원 기준을 권장하되, 신설 또는 인가 변경 유치원은 공립유치원 기준을 적용할 예정이다.

최근 감염병 확산으로부터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대책으로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국회에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담은 교육기본법 개정안,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이다.

충남교육청은 이런 시대 흐름과 교육공동체의 목소리에 응답하고자 유치원 교육환경부터 선제적으로 개선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은 감염병 예방은 물론 공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며 "당장 교육청이 실천할 수 있는 유치원 교육 환경부터 전국 최고 수준으로 개선해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