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수요 과제 8개 제시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부가 밀키트, 배달음식, 구독경제 서비스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최근 주목받는 품목에 대한 특별물가조사에 나선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기재부는 최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를 통해 2021년도 특별물가조사 사업 수행 단체 공모를 마무리 했다.

기재부는 사업선정위원회를 구성해 8∼10개 소비자 단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단체들은 오는 10월 말까지 기재부가 제시한 과제나 자체적으로 발굴한 주제에 대해 특별물가조사를 수행하게 된다.

기재부는 사업 수행 단체를 공모하면서 △밀키트 △가공식품 △농산물 △농축산물 쿠폰 △구독경제 △통신 △홈케어 △배달음식 등과 관련한 '정책수요 과제' 8개를 제시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소비가 늘어난 밀키트와 가정간편식 등의 가격 동향과 가격 적정성 분석이 필요하다는 게 기재부의 분석이다.

아울러 대용량 가공식품 가격 적정성과 할인판매 추이 조사, 농축산물 할인 쿠폰이 가격 안정에 미치는 영향 분석, 쌀과 배추 등 주요 농산물의 유통경로별 거래 가격 조사·분석도 과제에 포함했다.

화장품, 커피, 베이커리, 자동차 등 각종 구독서비스 이용실태 조사와 가격 적정성 분석, 홈케어 헬스·뷰티 제품 가격 변동 추이 분석, 3대 통신사와 알뜰폰 5G 가격 적정성 분석도 과제로 제시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최근 트렌드와 국민 관심도 등을 고려해 정책수요 과제를 제시했다"며 "최종 조사 주제는 선정된 단체가 결정하지만 정책수요 과제를 중심으로 주제를 정하는 단체는 선정 과정에서 가점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