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학생결사인 ‘태극단(太極團)’에서 활동하며 조국 독립을 위해 힘써 훈장을 받은 정완진 애국지사가 14일 향년 83세로 작고했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정 지사가 노환으로 요양병원에서 임종을 맞았다고 밝혔다. 고인은 발인 뒤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제6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정 지사가 작고함에 따라 생존 애국지사는 22명(국내 19명, 국외 3명)만 남게 됐다고 보훈처는 밝혔다.

1927년 경북 김천에서 태어난 정 지사는 1943년 대구상업학교 재학시절 조국독립을 위한 비밀결사인 ‘태극단’에 가입해 활동했다. 정단원으로 임명된 뒤 다른 단원들과 함께 용두산·비파산 등 비밀장소에서 학술연구토론회, 각종 체육회를 개최하고, 군사관계 서적 번역 및 글라이더와 폭발물 제조에 관한 연구를 추진하기도 했다.

그러나 배반자의 밀고로 일본경찰에 발각된 뒤 모진 고문을 당했다. 1943년 10월 대구형무소로 옮겨졌고 기소유예로 출옥했다. 정부는 정 지사의 공훈을 기려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보훈처는 예우 차원에서 대통령명의의 조화를 근정하고 국가보훈처장 명의의 조위금 지급, 영구용 태극기 증정, 경찰 에스코트 등을 지원한다.

보훈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에게 합당한 예우를 함으로써 국민의 애국정신을 기르고 민족정기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인의 빈소는 대전 서구의 성심장례식장 6호실에 마련됐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