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단 활동' 애국지사 정완진 선생 별세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을 위한 비밀결사조직인 '태극단'에서 활동한 애국지사 정완진 선생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3세.
보훈처에 따르면 1927년 경북 김천에서 태어난 선생은 대구상업학교 재학 시절 조국 독립을 위한 항일 학생 결사 '태극단'에 가입해 활동하다가 일제 경찰에 발각돼 대구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빈소는 대전 서구 성심장례식장 6호실이며, 발인은 16일 오전 9시 30분이다.

발인 후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제6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정 선생의 작고로 생존 애국지사는 국내 19명, 국외 3명 등 총 22명으로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