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취임 후 첫 부산상의 찾아
산학협력 등 상공계 협치 요청
첨단산업·일자리 창출 등 나서
박형준 부산시장(왼쪽)과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이 14일 부산상의에서 만나 부산 경제를 재도약시키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부산상의 제공

박형준 부산시장(왼쪽)과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이 14일 부산상의에서 만나 부산 경제를 재도약시키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부산상의 제공

박형준 부산시장과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이 추락하는 부산 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해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시대를 이겨내고, 첨단산업 기반을 구축해 새로운 부산 도약 시대를 열어가겠다는 것이 목표다.

박 시장은 “부산 경제 추락의 원인이 첨단산업이 없는 데다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내지 못하는 환경이 고착화됐기 때문”이라고 14일 진단했다. 그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첨단산업과 모범적 산학협력 체계가 자리잡도록 할 방침이다.

박 시장이 만든 외곽 싱크탱크인 부산미래혁신위원회도 청년 일자리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이날 부산시청에서 ‘내 삶에 힘이 되는 스마트·AI 도시 부산’이라는 주제로 첫 행사를 열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스마트·AI 기술이 부산 시민 일상을 변화시키고 새로운 산업을 만들어내는 원동력으로 자리잡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 AI 최고 권위자이자 세계인공지능학회에서 ‘혁신적 AI 응용상’을 3회 수상한 이경전 경희대 교수가 강연자로 나섰다. 이 교수는 스마트 기술이 우리의 삶과 생활 방식을 어떻게 바꾸고 있는지, 빠르게 변하는 디지털 기술과 일상을 어떻게 접목할 것인지를 설명했다. AI 센서가 자동으로 인식해 분리수거 재활용률을 높여주는 리사이클링 기술 등 일상 속 스마트 기술 시연도 이어졌다.

박 시장은 세계적 벤처캐피털사인 요즈마그룹과 투자 업무협약(MOU)을 지난 13일 체결해 우수 벤처창업기업 유치와 육성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에 시동을 걸었다. 해마다 2000억원의 자금을 조성해 벤처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부산 경제 활성화에 힘을 싣기 위해 첫 외부기관 방문처로 부산상의를 정했다. 그는 “새로운 일을 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획, 실천이 필요하다”며 “상공계와 함께 늘 사전에 의논하고 같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부산교육청과 부산시의회도 방문해 산학협력의 기틀을 마련하고 협치를 요청했다.

부산 경제계의 수장이자 부산광역시체육회 회장을 맡고 있는 장 회장도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부산상의 회장에 지난달 17일 취임한 장 회장은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장으로 내정돼 스포츠를 통한 부산 도약에 나섰다. 장 회장은 도쿄올림픽 D-100일을 맞아 충북 진천선수촌을 찾은 것으로 첫 행보를 시작했다.

동일철강 회장인 장 회장은 사상 첫 민선 부산시체육회 회장 선거에 당선돼 지난해 1월부터 부산 체육계를 이끌고 있다. 장 회장은 “도쿄에 가서 전 세계 참가국을 상대로 부산의 염원인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도 활발하게 펼칠 것”이라며 “자동차와 조선산업을 살리고, 북항에 복합리조트와 해양스포츠시설을 구축해 부산을 회생시키는 데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