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사칭해 1천800만원 피싱' 중국인 인출책 커플 구속

스마트폰 메신저로 아들을 사칭해 알게 된 개인정보를 이용해 1천800만원을 가로챈 피싱 사건의 중국인 인출책 2명이 구속됐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중국 국적의 A(43·남)씨와 B(33·여)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연인 사이인 이들은 지난달 24일 피해자에게 아들 사칭 메시지를 보내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 비밀번호 등을 알아낸 뒤 2차례에 걸쳐 1천800만원을 가로챈 중국 피싱조직 총책의 지시를 받아 돈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엄마, 나 지금 휴대전화가 고장 났는데, 문화상품권을 결제하려면 주민등록증이 필요하다'는 등의 말에 속은 것으로 조사됐다.

피싱 조직은 피해자의 휴대전화에 설치한 원격조정 프로그램을 이용해 증권계좌를 신규 개설, 피해자의 다른 은행 계좌에 있던 잔액까지 한꺼번에 이체한 뒤 대포통장으로 보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과 탐문 등을 통해 지난 7일 이들을 경기 안산시와 서울 대림동에서 각각 검거했다.

경찰은 이들이 갖고 있던 현금 800만원과 체크카드 22매 등을 압수했다.

또 이 현금에 대한 몰수·추징 보전을 신청할 예정이며, 이들이 보관해온 은행 인출 명세표 등을 토대로 추가 피해자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가까운 지인이나 가족·친척이 SNS로 금전을 요구한다면 반드시 전화 통화를 통해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