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제주 관광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소비심리와 소비·고용 등 실물지표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관광객 코로나19 이전 84.8% 회복…소비·고용 개선

14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제주지역 실물경제 동향'에 따르면 3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7로 전월 대비 4.3포인트 상승했다.

내국인 관광객 수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 3월 제주를 찾은 관광객 수는 88만5천여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84% 증가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3월(103만8천여 명)의 84.8% 수준으로 회복됐다.

3월 취업자 수도 관광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전년 같은 달 대비 1만4천 명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고용률도 67.7%로 전년 동월 대비 1.9% 포인트 올랐다.

주택 매매 가격은 아파트 매매가가 2월보다 0.4% 상승하면서 전체적으로 0.1% 올랐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동향지수 가운데 6개 주요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다.

이 지수가 100을 넘으면 경제 상황을 긍정적으로 응답한 소비자가 많은 것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최근 제주경제는 관광객 수가 회복세를 보이고 소비심리가 개선되면서 소비·고용 등 실물지표가 개선됐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어 경기 회복세 지속 여부는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