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분석 결과…감염자 중 미치료자 결핵 발생률, 치료자의 5.7배
검사 후 1년 이내 활동성 결핵 발생률↑…10명 중 3명만 치료 '완료'
잠복 결핵, 치료받으면 결핵 예방 효과 83%…"제때 치료하세요"

몸속에 결핵균이 존재하나 활동하지 않은 '잠복 결핵'은 제때 치료만 잘 받아도 예방 효과가 8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약 3년간 집단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국가 잠복 결핵 감염 검진 사업을 진행한 뒤, 중기 효과를 분석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잠복 결핵 감염은 결핵균에 감염돼 몸속에 결핵균이 존재하나 활동하지 않아 결핵으로 발병하지 않은 상태를 의미한다.

감염자의 약 10%가 결핵으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주 이상 기침을 하거나 발열, 체중 감소 등 증상이 나타나는 결핵과 달리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질병청에 따르면 의료기관·산후조리원·아동복지시설 종사자 및 병역판정 대상자, 고등학생, 교정시설 재소자 등 약 112만 명을 대상으로 추적 관찰한 결과, 잠복 결핵 감염 양성률은 15.6%(112만명 중 17만5천명)이었다.

연령이 높을수록, 성별로는 여성보다 남성에서 양성률이 높았다고 질병청은 전했다.

대상자별 검진 시점과 추적 관찰 기간 등을 고려한 발생률을 살펴보면 잠복 결핵 감염자 가운데 치료를 받지 않은 사람의 결핵 발생률은 10만 인년(人年) 당 172.3건으로, 치료한 사람(30.1건)의 5.7배였다.

당초 검진에서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관찰 기간 내 결핵이 발병한 비율(10.3건)보다도 훨씬 높은 편이었다.

인년은 각 개인의 서로 다른 관찰 기간을 합한 개념으로, 단순한 비율보다 시간적 차원을 더 잘 반영한 수치다.

잠복 결핵, 치료받으면 결핵 예방 효과 83%…"제때 치료하세요"

질병청은 "이는 잠복 결핵 감염 양성자가 잠복 결핵 치료를 완료하면 약 83%의 활동성 결핵 예방 효과가 있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다만, 잠복 결핵 감염자 가운데 최종적으로 치료를 마친 사람 비율은 30%에 그쳤다.

질병청에 따르면 감염자 약 17만5천명 가운데 10만6천명 정도가 의료기관을 방문했으며, 6만6천명이 치료를 시작했다.

치료를 모두 완료한 사람은 5만4천여 명으로, 전체 감염자의 30% 정도였다.

질병청은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은 경우를 보면 고령이거나, 저소득층, 평소 동반한 질환이 없는 경우가 많았다"며 "젊은 연령층이나 동반 질환이 많은 경우 치료를 중단한 사례가 많아 치료를 저해하는 위험 요인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연구 기간 내 활동성 결핵이 발생한 908명 중 62.4%(567명)는 검사 후 1년 이내에 결핵 진단을 받았다.

집단시설 종사자나 결핵 환자의 접촉자 등 고위험군은 잠복 결핵 감염 검진 대상자이다.

가까운 의료기관이나 전국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치료비는 정부가 부담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잠복 결핵 감염의 진단과 치료는 결핵 퇴치의 핵심"이라며 "잠복 결핵 감염으로 진단받은 사람은 이른 시일 내 가까운 잠복 결핵 감염 치료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치료 의료기관은 전국에 560곳 있으며 '결핵 제로' 누리집(http://tbzero.kcd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잠복 결핵, 치료받으면 결핵 예방 효과 83%…"제때 치료하세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