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강은미 원내대표(왼쪽)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표(왼쪽)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배출 문제와 관련 한국과 중국 정부의 항의가 이어지자 일본 정부 고위 인사가 "중국이나 한국 따위에게 오염수 배출 항의를 듣고싶지 않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산케이신문 인터넷판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오염수 배출 문제와 관련해 "중국, 한국을 포함한 외국정부, 국제사회의 이해를 얻기 위해 노력해 나아가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중국이나 한국 따위에게 (오염수 배출 항의를) 듣고 싶지 않다"고 분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 고위 인사가 한국과 중국 정부를 무시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일본 정부는 전날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 처리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2년 후 오염수 해양 방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의 농도를 정부 기준치의 40분의 1 이하로 희석해 서서히 방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한국과 중국 정부가 반발하자 일본 정부는 "한국, 중국, 대만을 포함한 전세계 원자력 시설에서도 국제기준에 따른 각국의 규제기준에 따라 트리튬을 포함한 액체폐기물을 방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도 이 같은 일본 정부 입장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 NHK에 따르면 아소 재무상은 전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각의에 참석한 뒤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해 "그 물을 마셔도 별일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염수의 삼중수소 농도가) 중국이나 한국이 바다에 방출하는 것 이하"라며 "과학적 근거에 따라 좀 더 빨리 결정했더라면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해 방사능 감시, 복원, 폐기물 처리, 원전 폐로 과정에서 오염수를 정화하는 과정을 거쳤다는 의미에서 처리수(treated water)로 부르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