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스태프 갑질 폭로
스태프 "개돼지 취급하며 무시"
"개념있는 척하며 얼굴에 연기 뿜으며 혼내"
서예지 스태프 "쌍욕 기본…얼굴에 담배연기 뿜으며 혼내"

배우 서예지가 열애중이던 김정현 조종설에 이어 스태프에 대한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 같이 일한 스태프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서예지가 기분이 안 좋다고 밥을 안 먹으면 저희도 먹을 수 없었다"고 폭로했다.

자신을 서예지와 몇 년 일한 스태프라고 밝힌 A 씨는 "욕은 기본이고 개념 있는 척은 다 하면서 간접흡연 피해는 몰랐는지 차에서 항상 흡연하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다"며 "작은 실수 하나 했다고 자기 앞으로 오라더니 면전에 담배 연기 뿜으면서 혼냈다"고 전했다.

이어 "화장실 갈 때 자기 내리는데 바로 안 따라왔다고 밥 먹는데 쌍욕을 하며 '누가 납치하면 어쩌냐'고 '너희들은(스태프들은) 지나가는 차가 자기 쪽으로 오면 자기를 막아주고 보호해야 한다'며 하녀 취급은 물론, 사람 취급도 안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휴대전화 검사도 간혹가다 해서 녹음을 못 한 게 한"이라며 "공기계라도 있었으면 했을 텐데, 연예인이 무슨 벼슬도 아니고 이 바닥은 정말 녹음이 필수라는 걸 느끼는 요즘"이라고 한탄했다.

A 씨는 "(서예지가) 자기는 배우라 감정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저희한테 자기한테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항상 입에 달고 살았다"며 "사람 피 말리게 해놓고 입막음 용인지 보상 심리인지 가끔 선물 사주면서 '이런 배우가 어디 있느냐'며 '누가 스태프들한테 이런 걸 사주냐'고 '이런 배우 못 만난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했다.

이어 "휴대전화 배경화면을 자기 사진으로 바꿔 달고, 기사가 올라오면 댓글을 달라고 요구하고, 강제로 팬카페 가입까지 시켰다"면서 서예지를 자기애가 강한 배우로 묘사했다.

서예지 소속사는 전날 김정현과 연인관계였던 것은 인정하면서도 "연인 사이 단순한 사랑싸움 대화"였다고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 쓰여 있던 '김딱딱씨', 스킨십 노노'와 같은 표현에 대해 해명했다. 또한 학교폭력과 학력 위조 역시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스태프 갑질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서예지는 앞서 연인 관계였던 김정현을 배후에서 조종, MBC '시간' 촬영 당시 스킨십 장면을 모두 삭제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논란이 일자 자신이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불참을 선언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