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뚝·허벅지 등 필요한 부위에 부착해 사용
'택배·건설 노동도 거뜬'…기계연, 근육 옷감 로봇 개발

한국기계연구원은 박철훈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택배부터 건설 노동까지 근력이 필요한 작업 현장에서 쓸 수 있는 근육 옷감 로봇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웨어러블 로봇은 크게 아이언맨 슈트처럼 딱딱한 외골격형과 스파이더맨 슈트처럼 부드러운 의복형으로 나뉜다.

연구팀은 스파이더맨 슈트처럼 가볍고 부드러우면서도 근육처럼 스스로 힘을 낼 수 있는 의복형 웨어러블 로봇 기술을 개발했다.

머리카락 굵기의 4분의 1 정도인 20㎛(1㎛는 1천분의 1㎜) 두께의 형상기억합금을 스프링 형태의 실로 만든 뒤 옷감을 짜듯 근육 옷감을 직조했다.

'택배·건설 노동도 거뜬'…기계연, 근육 옷감 로봇 개발

실제 옷감처럼 자르거나 접을 수 있고, 무게도 6.6g 정도로 가볍다.

팔뚝, 허벅지 등 힘이 필요한 신체 부위에 붙여 근력을 보조받을 수 있다.

전류 흐름에 따라 근육처럼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며 힘을 내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자체 무게의 1천500배에 달하는 10㎏까지 들어올릴 수 있다.

연구팀이 다리나 팔에 근육 옷감을 붙인 뒤 앉았다 일어서기, 계단 오르기, 무거운 짐 들기 등 실험을 진행한 결과 평소 사용하던 근력의 절반만 써도 동작을 수행할 수 있었다.

박철훈 책임연구원은 "택배, 돌봄노동, 건설 노동 등 작업환경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착용형 재활기기, 마사지기 등에 적용할 수 있다"며 "근력 보조 의복형 웨어러블 로봇기술을 이전해 대량생산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