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11명 신규 확진…산발적 감염 지속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이 늘었다.

14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1명이 증가한 9천105명이다.

주소지별로 동구 4명, 수성구 3명, 남구·북구·중구·달서구 각 1명이다.

추가 확진자 중 4명은 옛 철도청 퇴직자 모임인 철우회 관련이다.

전날 1명이 나온 뒤 잇달아 확진되면서 누계가 5명이 됐다.

불교 관련 시설인 바른법연구회 관련 확진자도 2명이 나왔다.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12명으로 늘었다.

또 기존 경산 확진자(산후도우미)의 접촉자 1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이밖에 2명은 서구 일가족 관련 확진자이고, 2명은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와 그 접촉자로 분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