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김정현 조종설에 학폭·학력위조 논란
김정현 교제 사실만 인정…다른 의혹 '사실무근'

서예지, 김정현과 대화에서 스태프 하대 '사과 無'
스태프 갑질 폭로까지 나와
서예지/사진=한경DB

서예지/사진=한경DB

김정현 조종설과 학폭, 학력위조 의혹을 모두 부인했던 배우 서예지가 이번엔 스태프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 같이 일한 스태프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서예지와 몇 년을 같이 일했다"면서 "서예지가 스태프를 개, 돼지 마냥 *무시 했다"고 주장하는 갑질 폭로글이 게제됐다.

작성자는 "회사에서 서예지는 서로 나가기 싫다고 (하는 배우)"라며 "울면서 '서예지는 진짜 나가기 싫다'고 했지만 회사에서는 '그냥 참고 하라'고 '다 너의 커리어에 도움이 된다'며 몇 년을 같이 일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서예지에 대해서는 "욕은 기본이고 개념있는 척은 다하면서 간접흡연 피해는 몰랐는지 차에서 항상 흡연을 하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다"며 "작은 실수 하나 했다고 자기 앞으로 오라더니 면전에 담배 연기 뿜으면서 혼내고, 화장실 갈 때 자기 내리는데 바로 안 따라왔다고 밥 먹는데 쌍욕을 하며 '누가 납치하면 어쩌냐'고 '너네들은(스태프들은) 지나가는 차가 자기 쪽으로 오면 자기를 막아주고 보호해야 한다'며 하녀 취급은 물론, 사람 취급도 안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기 기분이 안 좋아서 밥을 안 먹으면 저희도 먹으면 안됐다"며 "왜냐면 배우가 안먹으니까"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폰 검사도 간혹가다 해서 녹음을 못한 게 한"이라며 "공기계라도 있었음 했을 텐데, 연예인이 무슨 벼슬도 아니고 이 바닥은 정말 녹음이 필수라는 걸 느끼는 요즘"이라고 전했다.

서예지가 갑질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배우에 대한 우월감"이라고 추측했다. 작성자는 "(서예지가) 자기는 배우라 감정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저희한테 자기한테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항상 입에 달고 살았다"며 "사람 피 말리게 해놓고 입막음 용인지 보상 심리인지 가끔 선물 사주면서 '이런 배우가 어딨냐'며 '누가 스태프들한테 이런 걸 사주냐'고 '이런 배우 못 만난다'는 식으로 말했죠? 당신이랑 일한 뒤 다른 배우들이랑 일하면서 배우들이 '다 서예지 같진 않구나', '이렇게 사람 냄새나는 분들 좋으신 분들이 정말 많다'는 걸 느꼈다"고 전했다.

또 휴대전화 배경화면을 자기 사진으로 바꿔달고, 기사가 올라오면 댓글을 달라고 요구하고, 강제로 팬카페 가입까지 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스태프들이 볼 수 있는 큐시트 대본과 서예지의 사인을 인증했다.

서예지는 앞서 연인 관계였던 김정현을 배후에서 조종, MBC '시간' 촬영 당시 스킨십 장면을 모두 삭제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여기에 학폭 폭로와 학력위조 의혹까지 불거졌다.

서예지 소속사는 13일 김정현과 연인관계였던 것은 인정하면서도 "연인 사이 단순한 대화"였다고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 써 있던 '스킨십 노노'와 같은 표현에 대해 해명했다. 또한 학폭과 학력 위조 역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스태프 갑질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글 전문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 같이 일한 스태프입니다

저는 배우 서예지 씨와 일했던 스태프입니다.

회사에서 서예지는 서로 나가기 싫다며, 회사에 울면서 서예지는 진짜 나가기 싫다고 했지만 회사에서는 그냥 참고하라고 다 너의 커리어에 도움이 된다며 몇 년을 같이 일했습니다.

일하면서 욕은 기본이고 개념 있는 척은 다하면서 간접흡연 피해는 몰랐는지 차에서 항상 흡연을 하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습니다.

작은 실수 하나 했다고 자기 앞으로 오라더니 면전에 담배 연기 뿜으면서 혼내고 화장실 갈 때 자기 내리는데 바로 안 따라왔다고 밥 먹는데 ㅅㅂ ㅅㅂ 거리면서 쌍욕 듣고 누가 자기 납치하면 어쩌냐고 그리고 너네들은(스태프들은) 지나가는 차가 자기 쪽으로 오면 자기를 막아주고 보호해야 한다며 하녀 취급은 물론 사람 취급은 당연히 안 했고 개돼지 마냥 개무시했습니다.

그리고 자기 기분 안 좋아서 밥 안 먹으면 저희는 먹으면 안됐습니다.

왜냐하면 배우가 안먹으니까요.

폰 검사도 간혹가다 해서 녹음 못한 게 한이네요.

공기계라도 있었음 했을 텐데, 연예인이 무슨 벼슬도 아니고 이 바닥은 정말 녹음이 필수라는 걸 느끼는 요즘입니다.

촬영 전날 밤 자기방에 불러서 밤새도록 당신 얘기하느라 한두 시간 자고 촬영 나갔는데 그날은 밤샘 촬영으로 인해 졸려서 촬영 들어갔을 때 졸면 졸았다고 혼내서 또 졸면 혼날까봐 안 혼나려고 사탕을 먹었는데 촬영하면서 제가 사탕 먹는 건 또 어떻게 봤는지 감독의 오케이가 떨어지자마자 네가 뭔데 어디 감히 배우가 일하는데 사탕을 먹냐고 했죠.

이 글을 보고 있다면 기억나나요?

진짜 배우가 뭔데요? 신인가요?

항상 현장에서 자기만 쳐다보라고 하고 회사에서 연락 와서 폰 만지면 자기 안 보고 뭐 하냐고 차에서 혼내고 다른 스태프들이 뭐 물어봐서 얘기하면 차에서 무슨 얘기 했냐고 놀러 왔냐고 그러고 현장 스태프들이 저희를 안쓰럽다고 불쌍하다고 할 정도였으니깐요.

그리고 항상 자기는 배우라 감정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저희한테 자기한테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항상 입에 달고 살았죠.

감정으로 일하는 서예지씨만 사람인가요? 저희는 개돼지인가요?

저희한테 욕하고 화풀이하고, 저희는 감정 없나요?

사람 피 말리게 해놓고 입막음 용인지 보상심리인지 가끔 선물 사주면서 이런 배우가 어딨냐며 누가 스태프들한테 이런 걸 사주냐고 이런 배우 못 만난다는 식으로 말했죠?

전 당신이랑 일한 뒤 다른 배우들이랑 일하면서 배우들이 다 서예지 같진 않구나 이렇게 사람 냄새나는 분들 좋으신 분들이 정말 많다는 걸 느꼈어요.

당신한테 혼나고 울면 뭐 잘했다고 우냐고 해서 촬영 끝나고 집 가는 길에 숨죽여서 울었습니다.

본인보다 나이 많은 매니저님한테도 도가 지나칠 정도로 별것도 아닌데 옆에 같이 있는 사람들이 민망할 정도로 뭐라 하고 ,집 가는 길에 매니저님 울먹이며 저희한테 관둔다고 하고 덕분에 한 작품 하는데 매니저님들이 관두고 몇 번이나 바뀌었었죠.

이 바닥에서 일하면서 매니저님들 이렇게 많이 바뀌는 것도 처음 봤습니다.

담당하는 배우를 사랑해야한다며 저희한테(스태프들) 저희 폰 배경도 다 본인 사진으로 바꾸라고 했었죠?

본인 기사 올라오면 이쁘다 연기 잘한다 댓글 달라고 하고 아이디 외워서 너네 왜 이렇게 똑같은 말만 하냐고 다른 댓글 쓰라고 하고 댓글 알바 진짜 지겨웠습니다.

강제로 본인 팬카페 '예지예찬' 가입도 시켰었죠.

자기애가 그렇게 강하면서 왜 주변 사람들은 사랑하지 못했나요.

그리고 자기에 대한 안 좋은 소문 돌면 너네들인 줄 알고 이 바닥 좁은 거 알지라며 입조심하라고 일 못하게 만들 수 있다고도 협박한 거 기억나나요?

당신이야말로 그런 인성으로 같이 일하는 사람들 괴롭히지 말고 이제 티비나 스크린에 그만 나와요.

너무 역겹습니다, 착한 척 개념 있는 척 예의 바른 척.

이글 또한 해명할 건가요?

혹시 저희와(스탭들과)의 애정 싸움이었나요?

서예지씨 이거도 논란이라고 생각된다면 스태프들한테 했던 행동들도 논리 있게 하나하나 해명 부탁합니다.

무슨 주작이니 헛소문이니 그러는데 같이 일했던 사진 인증하겠습니다.

이거도 일절 사실이 아니고 부인하면 내일의 기억이고 뭐고 여태 연예계 바닥에서 일하면서 본인이 스태프들한테 어떻게 했는지 기억이나 찾길 바랍니다.

그리고 서예지씨 당신과 일하며 저는 계속 이바닥에서 일하고 싶어서 당신이 협박이 무서워 아무말 못 하고 당신으로 인해 언어폭력 정신적 피해를 받으면서 일한 지난 날들이 너무 후회스럽네요. 같이 일하는 동안 저 또한 정신병 걸리는 줄 알았습니다.

+아 그리고 일하다 살짝 부딪히기라도 하면 어디 감히 배우 몸을 다치게 하냐며 너도 한번 맞아보라며 그랬었는데 서예지씨 기억나나요?

-같이 일한 증거 사진 남겨요-

스탭들은 큐시트 받아서 한번씩 읽어보고 워낙 자기애가 강해서 싸인을 부탁하지도 말하지도 않았는데 항상 본인 싸인을 해줍니다.
서예진 스태프 갑질 폭로글 작성자가 올린 인증/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예진 스태프 갑질 폭로글 작성자가 올린 인증/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예진 스태프 갑질 폭로글 작성자가 올린 인증/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예진 스태프 갑질 폭로글 작성자가 올린 인증/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