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수산물 안전에도 부정적인 인식 불가피…방류 저지해야"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면 우리 수산물 피해가 막대할 것입니다.

일본이 방류 결정을 철회하도록 정부가 강력히 대응해야 합니다.

"
일본 정부가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하자 제주 성산포수협의 한 관계자가 목청을 높이며 한 말이다.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하면 피해 막대"…수산업계 우려·반발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가 일본 수산물은 물론 우리 수산물 안전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인식하게 해 전체 수산물 소비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와 반발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가뜩이나 힘겨운 수산업계에 원전 오염수 방류가 엄청난 먹구름이 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제주도 수협조합장협의회, 제주도어선주협회, 제주도 한국수산경영인협의회, 제주도 어촌계장 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오염수 방출시 직접적인 어획 피해와 수산물 소비 급감으로 궤멸적 피해가 자명하다"며 방류를 강행하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 16일부터 제주시 노형동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 집회를 열 계획이다.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하면 피해 막대"…수산업계 우려·반발

대형기선저인망수협을 비롯한 부산 수산업계 종사자들도 이날 부산공동어시장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관련 단체가 연대해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에 나서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한 참석자는 "일본에서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면 아무리 안전성 검증을 하더라도 소비자들이 불신할 수밖에 없다"면서 "수산업계에 미치는 악영향이 엄청날 것이라는 우려가 팽배했다"고 전했다.

경남 창원 마산어시장에서 장어를 파는 옥모(31)씨는 "수산물 소비가 줄어 시장에 손님의 발길이 끊기면 코로나19로 이미 타격을 입은 상인들이 모조리 어려워질 것"이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하면 피해 막대"…수산업계 우려·반발

소라, 전복, 해삼 등을 채취하는 울산 북구 한 어촌계장은 "코로나19로 판매량이 줄어든 판에 오염수 방류까지 겹치면 또 얼마나 힘들어질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울산수협 관계자는 "오염수 방류가 시작되면 수산물 소비가 줄어들고 가격이 내려가는 것은 안 봐도 뻔한 일"이라며 "힘없는 어민들이 대응할 방법도 없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하면 피해 막대"…수산업계 우려·반발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관계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결정했다.

배출 전에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으로 대부분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하지만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내지 못하므로 물을 섞어 농도를 낮춘 뒤 방출한다는 구상이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심사·승인 등이 필요하므로 실제 방출까지는 2년 정도가 걸릴 전망이다.

(고성식 한지은 김근주 민영규 기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