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페이스북에 글…시·도지사 상설 공동대응 기구 설립 제안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양승조 충남지사가 '전범국'이라는 표현까지 거론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양 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이 태평양 전범국 오명도 모자라 태평양 오염 범죄국이 되기로 했다"며 "일본 정부에 큰 실망과 우려를 표명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면 태평양 연안 국가 중 한국이 제일 위험하다고 경고해왔다"며 "앞으로 수백년간 오염된 바다와 함께 방사능 공포로 살아야 하는 환경 재앙 만행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강조했다.
日 원전오염수 방류결정에 양승조 "전범국 오명으로 부족했나"

양 지사는 "충남도는 현실화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강력히 대응할 조치를 마련해 실천하겠다"며 "이른 시일 내에 전국 시·도지사가 참여하는 상설 공동대응 기구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