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 민주시민교육원 개원…해양안체험관 6월 개관 예정
4·16생명안전공원, 국제 설계공모 중…2024년 준공 목표

세월호 참사 7주기를 사흘 앞둔 가운데 경기 안산지역 내 관련 추모 시설과 안전체험 시설 조성 사업이 점차 속도를 내고 있다.

안산 '세월호 참사' 추모·안전 시설 속속 조성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2일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사고를 교훈 삼아 예방 교육을 하기 위해 설립한 직속기관 '4·16민주시민교육원'의 문을 열었다.

옛 안산교육지원청 부지 4천840㎡에 연면적 7천18㎡(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설립된 민주시민교육원에는 사고 당시 단원고 2학년 교실을 그대로 옮겨 복원한 4·16 기억교실과 영상실, 기록실 및 7개의 교육실이 마련됐다.

세월호 참사와 같은 해양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안산시 소유지인 대부북동 방아머리문화공원 내 5천㎡ 부지에 국비와 도비 400억원을 들여 조성 중인 안산 해양안전체험관은 지난 1월 말 건물을 준공한 가운데 오는 6월 정식 개관을 앞두고 전시물 설치 등 막바지 작업이 진행 중이다.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9천832㎡ 규모인 해양안전체험관은 침수선박 탈출 체험장과 해양생존 체험장 등을 갖추고 선박·운항 체험, 선박 침수 및 경사 체험, 보트·구명정을 이용한 선박탈출 체험, 구명장비 체험 등 해양 사고와 관련한 20여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안산 '세월호 참사' 추모·안전 시설 속속 조성

해양 비전과 해양안전 역사, 미래 해양 기술, 세월호 사고 기록, 세계 대형 해양사고 기록 등을 볼 수 있는 다양한 전시공간도 마련된다.

안산시는 전남 진도와 함께 해양수산부가 해양안전문화 확산 추진 계획에 따라 공모한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 건립지로 선정된 바 있다.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국비 373억원과 도비 43억원, 시비 37억원 등 총 453억원을 투자 예정인 안산 화랑유원지 내 4·16 생명안전공원 조성 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안산시는 공원 조성을 위한 국제 설계공모를 통해 오는 6월께 설계 당선작이 선정되면 올 하반기 기본설계에 착수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인 조성공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2만3천여㎡ 부지에 조성 예정인 이 공원에는 추모 시설과 문화·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안산 '세월호 참사' 추모·안전 시설 속속 조성

윤화섭 안산시장은 "정부와 함께 4·16 생명안전공원을 시민이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치유와 극복, 생명안전의 공간적 거점으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16일 오후 3시 화랑유원지에서는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4·16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및 4·16생명안전공원 선포식이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