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라그램 /사진=한경DB

킬라그램 /사진=한경DB

래퍼 킬라그램(29·본명 이준희)가 대마초 소지·흡입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영등포경찰서는 지난 1일 킬라그램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킬라그램은 지난 3월 1일 "쑥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출동 당시 킬라그램의 자택에는 연기가 자욱했으며, 경찰은 대마, 흡입기 등 대마초 흡연 정황을 포착했다.

킬라그램은 경찰관의 대마 흡연 추궁에 "전자담배 냄새일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증거물이 발견된 후 혐의를 인정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서울 이태원에서 모르는 외국인으로부터 40만 원 가량을 주고 대마를 샀고, 일부는 자신이 피웠다고 시인했다.

킬라그램은 불구속 입건된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근황 게시물을 올리는 등 평소와 다를 바 없이 대중과 소통한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받았다.

자신의 마약 관련 보도가 나오자 그제서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경찰에서 제출해달라고 요청한 증거들은 반성하는 마음으로 모두 자발적으로 제출했고, 수사에 협조하고 있으며 법적인 처벌도 당연히 받겠다"고 말했다.

미국 국적인 킬라그램은 Mnet '쇼미더머니5'에서 독특한 래핑으로 눈도장을 받은 후 '쇼미더머니6', '쇼미더머니9'에 재지원하기도 했다. 그는 싱글앨범 'Birthday', 영화 범죄도시 OST 'Dirty Dog' 등으로 활동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