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향해 언론개혁 위한 4대 입법 촉구 기자회견
언론노조 "공영언론 사장 선출에 시민 참여 보장하라"

전국언론노동조합이 공영언론 사장 선출에 시민 참여를 보장하는 방안 등 언론개혁을 위한 4대 입법을 촉구했다.

언론노조는 13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대 입법을 쟁취하기 위한 총력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정치권을 향해 KBS와 MBC, EBS, 연합뉴스 등 공적 기능을 하는 언론의 차기 사장 선출 과정에 시민이 참여할 방안을 즉각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를 위해 국회에 발의된 개정안 중 시민 참여 방안이 포함된 모든 법안의 상임위 논의를 바로 시작하라고 요구했다.

또 시민 표현의 자유를 확대하고 악의적 허위 조작 정보에 따른 시민의 피해를 제대로 배상할 수 있는 징벌적 손해배상을 제대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정치권, 대기업, 사주, 대형 포털 사이트의 압력에서 자유로운 신문 편집권 독립을 이루기 위해 포털 사업자의 공적 책임까지 포함해 신문법 개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마지막으로 지역 민주주의의 근간이 될 지역신문과 방송이 성장할 수 있도록 시혜성 지원책보다 제대로 된 지역 언론 육성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은 "언론개혁의 본질은 언론이 대통령과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견제하고 감시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후보 시절부터 언론개혁 본질과 맞닿은 개혁 입법을 약속했지만 4년이 지난 지금도 실행이 안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여야를 향해서도 "더불어민주당은 공영언론 지배구조를 바로 잡기 위해 기득권을 포기해야 한다.

용단하라. 국민의힘도 재보선 좀 이겼다고 기고만장해서 언론 장악할 생각 말고 과거를 반성하라"고 촉구했다.

유재우 언론노조 KBS본부장도 "정치권은 유불리를 근거로 언론 개혁을 생각한다.

특히 공영방송에 대한 정치적 독립성이 얼마나 절실한지 보여주는 장면"이라며 "공영방송을 정쟁에 함몰된 정당의 손에서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

공영방송의 주인은 국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언론노조는 이날 회견을 시작으로 플래카드, 1인 피케팅 시위 등으로 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