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한·일 연안 주민 원고단 모집해 국제재판소 제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방침을 공식 결정하기로 한 가운데 한일해협과 인접한 제주권에서 오염수 방류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제주도,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하면 민·형사소송…강력 대응

13일 제주도에 따르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류할 경우 한일 양국 법정에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국제재판소에도 제소하는 등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다.

도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민·형사소송 및 국제재판소 소송을 진행하기 위해 한국 정부, 한일연안 주민들을 대표할 주민 원고단을 모집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도는 또 지난해 11월 12일에는 부산, 울산, 경남, 전남 등 지방자치단체 담당자들이 부산에서 모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등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이와 함께 도는 한일해협 연안 시·도·현 지사회의(부산, 경남, 전남, 제주, 일본 야마구치현, 후쿠오카현, 가사현, 나가사키현 등 8개 도시) 및 환태평양평화공원 도시협의체(제주, 미국 샌디에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대만 카오슝, 필리핀 푸에르토 프린세사, 멕시코 더후아나 등 7개 도시)의 공동 행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실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해 10월 27일 열린 한일해협 연안 시·도·현 지사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수 방류에 대한 공동 대응을 제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후쿠시마 원전 수 방류에 대응하기 위한 공동성명서 채택은 이뤄지지 않았다.

원 지사는 지난해 10월 20일 국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제주 앞바다를 지키는 것은 이 바다로 연결된 모든 나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 생태계를 지키는 것"이라며 "제주도는 오염수가 닿는 모든 당사자와 연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