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카자흐스탄 온라인시장 진출 기업에 맞춤 서비스

부산시는 지역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중앙아시아·러시아 온라인시장 진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부산시는 한국 가요·드라마 등이 유행 중인 중앙아시아 5개국 중 가장 큰 경제 규모를 가진 카자흐스탄과 전 세계 신흥 전자상거래 시장 중 높은 성장세를 보이는 러시아를 타깃으로 수출유망 품목을 발굴해 지원한다.

카자흐스탄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 홈쇼핑·온라인사이트 입점 관련 전반적인 절차와 서비스 내용을 컨설팅해준다.

필요하면 제품 수출인증 취득, 온라인 업로드를 위한 제품 페이지나 배너 디자인 제작, 홈쇼핑 방영을 위한 영상 제작, 제품 수출을 위한 통관, 현지 입고 등도 지원한다.

기업별 제품 홍보를 위해 인플루언서 활용 마케팅도 연결해 제품 판매 효과도 높인다.

러시아는 코로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2020년 전자상거래 양적성장과 질적 도약을 이루고 있다.

코로나 이후 온라인 쇼핑은 691%로 급격히 성장했으며, 대표적인 온라인 마켓 플랫폼인 와일드베리(Wildberries), 오존(Ozon) 등의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시는 예측했다.

러시아 주요 온라인 쇼핑몰 입점으로 러시아뿐만 아니라 인근 독립국가연합(CIS) 일부 국가에서도 동시 판매가 가능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사업 참여는 부산시 해외마케팅 통합시스템(trade.busan.g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