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중 명동점에 이어 두번째 커
오는 7월 철수 가능성 커져
서울 시내(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의 한 면세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사진=한경DB

서울 시내(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의 한 면세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사진=한경DB

신세계면세점 강남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철수를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신세계 면세점 관계자는 "강남점을 철수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철수 이후 면세점 자리에 뭘 할지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신세계면세점을 운영하는 신세계디에프는 지난해 매출은 1조9030억원으로 전년보다 42.4% 줄었고 영업이익도 손실을 냈다.

강남점이 폐점을 한다면 개점 만 3년이 되는 7월에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점은 2018년 7월18일 서울 반포 센트럴시티에 1만3570㎡(약 3900평), 5개 층 규모로 오픈했다.

시내에 있는 신세계 면세점 중 명동점에 이어 두번째로 크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면세점 매출액은 15조5051억원으로 전년 대비 38% 감소했다.

지난해 면세점 방문객은 166만9000명으로 전년도의 22%에 그쳤다. 이에 한화갤러리아와 두산그룹은 지난 2019년 중국의 사드 제재 및 면세업계 출혈 경쟁으로 면세점 영업에서 물러났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