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급 공채 수험생 유의할 점]

오전 8시 입실...신분증, 수성펜, 수정테이프 준비
한개 시험장 15명 수용...코로나 확진자도 응시가능
17일 19만 공시생 '100분 결전의 날'

17일 19만 공시생 '100분 결전의 날'

다가오는 17일 토요일 19만명 이상 국가공무원 9급 수험생이 수험장으로 향한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100분간 전국 17개 시·도 436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험이 치러진다. 지난해(426개)보다 10곳이 확대됐다. 각 시험장의 수험생 수용인원을 기존 25~30명에서 20명으로 줄였기 때문이다.

시험장은 지역별로 △서울 92개 △부산 45개 △대구 36개 △인천 24개 △광주 29개 △대전 18개 △울산 12개 △세종 4개 △경기남부 44개 △경기북부 12개 △강원 14개 △충북 13개 △충남 10개 △전북 25개 △전남 10개 △경북 13개 △경남 30개 △제주 5개 등이다. 특히 경기도북부 지역은 포천시가 추가돼, 수험생은 고양시, 구리시, 남양주시, 의정부시, 파주시, 포천시 등 6개시 가운데 한 도시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전라북도 수험생도 전주시, 익산시, 완주군 등 세곳중 한개 지역서 시험을 본다.

시험장 입실은 오전 8시부터 할 수 있다. 시험장에 갈때는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새 컴퓨터용 싸인펜, 수정테이프 등을 준비해야 한다. 시험은 오전 10시부터 11시 40분까지 진행된다. 시험중 화장실 이용 등으로 퇴실땐 재입실이 불가능하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지정된 장소에서 인사혁신처 감독하에 시험을 볼 수 있다. 오후 2시부터 정답가안이 공개된다. 정답 가안 이의제기는 17일 오후 6시부터 20일 오후 6시까지 받는다. 최종정답은 4월 26일 발표된다. 가산점 등록은 19일까지 해야 한다. 직렬 공통으로 적용된 통신·정보처리 및 사무관리분야 자격증 가산점은 2017년부터 폐지됐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5월 27일 발표될 예정이다.

올해 5662명을 뽑는 9급 공채에는 19만 8110명이 지원해 평균 35.0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