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도시계획과서 LH 사업 관련 다수 문건 확보

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가 12일 연호공공주택지구(이하 연호지구) 투기 의혹과 관련해 대구시청 도시계획과를 압수수색했다.

연호지구 투기 의혹 관련 대구시청 압수수색(종합)

대구경찰청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도시계획과가 있는 시청 별관에 수사관 12명을 보내 약 4시간 30분 동안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시행하는 연호지구 개발사업 관련 문건을 다수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연호지구 관련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전반적인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했다"며 "시가 연호지구 관할 관청이어서 이 사업에 얼마나 관여됐는지 살펴보기 위한 것이다"고 말했다.

연호지구에서는 개발지구 지정 전에 수성구청장 부인이 농지를 매입한 일, 권영진 대구시장 선거캠프 인사 등이 대지를 사들여 집을 지은 일 등을 놓고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고 있다.

또 대구시 자체 조사에서 공무원 4명이 연호지구 내 부정형 토지, 맹지 등을 매입한 것으로 드러나 시가 이들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연호지구 밖 접경지에서는 미공개 도로개설 정보로 차익을 노린 정황이 있는 20억원대 그린벨트 거래가 드러났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일 경북 경산에 있는 LH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동부권 보상사업단을 압수수색해 연호지구 보상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