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임상시험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보건복지부는 12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같은 국산 백신 개발 상황을 보고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유바이오로직스 △셀리드 △제넥신 △진원생명과학 등 총 5개 회사가 코로나19 백신 임상에 진입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임상 3상에 착수하는 것이 목표다.

정부는 올해 약 68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임상시험 비용을 지원한다. 필요시 추가적인 지원 방안도 검토한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