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확대간부회의 개최…"매주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지시"

박형준 부산시장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강제추행 피해자 업무 복귀와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2일 부산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지난 9일 열린 부산시 간부 간담회에서 "오 전 시장 재판이 연기돼 피해자 업무 복귀가 늦어지고 있다"며 "원하는 시기에 안전하게 업무에 복귀하도록 부산시가 모든 지원을 다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복귀 이후에도 피해자가 일상에 불편을 겪지 않고 업무에만 전념하도록 주변 여건과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피해자에 대한 세심한 배려와 지원을 당부했다.

애초 지난달 23일이던 오 전 부산시장 첫 공판은 피고인 측 요청으로 연기돼 13일 열릴 예정이다.

시는 피해자가 재판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이달 말까지 특별휴가를 부여했다.

지난 보궐선거 과정에서 박 시장은 김영춘 후보와 함께 성폭력 피해자 지원, 부산시 성인지 감수성 향상, 성평등 정책 실현 등 내용이 담긴 서약서에 서명한 바 있다.

박 시장은 12일 오전 처음으로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시정 운영 방향, 코로나19 대응 상황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회의 주요 안건은 시정혁신체제 운영과 시정 조속 정상화, 코로나19 대응 상황, 청년 활력 정책, 봄철 축제 추진 계획, 무장애 교통환경 구축을 위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오시리아 관광단지 테마파크 성공 개장 지원 등이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위기가 곧 혁신의 기회"라며 "시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시민 삶이 조금이나마 나아지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해 민·관·학 등 전문가와 당사자가 폭넓게 참여하는 '비상경제대책회의'를 매주 열라고 지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