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12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 서울시와 피해자 측 비공개 면담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같은 내용의 글을 올리고 면담에는 오세훈 시장과 서울시청 관계자, 피해자, 피해자 가족 1명, 변호인단, 피해자 지원단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면담 내용은 2차 가해 현황 설명, 피해자와 가족에 대한 시장의 위로, 피해자 복귀 관련 논의, 성폭력 처리 과정의 문제점과 예방 대책 필요성 등이었다고 한다.

김 변호사는 "피해자 복귀 시점, 복귀 부서 등에 대해서는 신원 특정 방지를 통한 피해자 보호 차원에서 구체적으로 설명해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오 시장은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뒤 당선 소감으로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