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3월까지 400억원 투자
아산 인주산단에 공장 신설
충남도, 400억원 규모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공장 유치

충청남도는 400억원 규모의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생산 공장을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승조 지사와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 오세현 아산시장은 이날 도청 상황실에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현대모비스는 내년 3월까지 아산 인주일반산업단지 2만1513㎡에 친환경차 부품 생산 공장을 건립하기로 했다.

양 지사는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생산액 359억2100만원, 부가가치 변화 87억400만원, 신규고용 200명에 이를 것”이라며 “계획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