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뿐인 대전 자치경찰위원회"…여성단체·시의원 반발

대전시의회 여성 의원과 지역 여성단체가 남성뿐인 대전 자치경찰위원회 위원 구성을 비판하고 나섰다.

여성 시의원들은 12일 성명을 내고 "자치경찰 최고 합의제 행정기구인 자치경찰위원회에 여성 위원이나 인권전문가가 단 한 명도 선임되지 않은 것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고 정당한 명분 또한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전시는 지난 6일 강영욱 전 법원공무원교육원장과 이병수 전 대전청소년마을 원장, 윤영훈 변호사, 조성규 전북대 로스쿨 전임교수, 이종기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 김익중 건양대 국방경찰학부 겸임교수, 이상훈 대전대 경찰학과 교수 등 7명으로 자치경찰위원회를 구성했다.

모두 남성이다.

자치경찰위원은 대전시장(1명)과 대전시의회(2명), 대전시교육감(1명), 국가경찰위원회(1명),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추천위원회(2명) 등이 각각 추천했다.

여성 시의원들은 "자치경찰 조직·운영에 관한 법도 특정 성이 위원 10분의 6을 초과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규정했다"며 "자치경찰위원회에 여성 위원과 인권전문가 선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여성단체연합도 이날 성명을 내고 "성비를 고려하지 않은 대전 자치경찰위원회 선임을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여성단체연합은 "여성의 대표성 확대, 여성의 동등한 시민으로서 지역사회 참여 노력에 역행하는 선임"이라며 "여성 한두 명이 각종 위원회에 들어갔다고 남성과 여성의 비대칭적인 차별상황이나 성별에 따른 권력관계가 해체되진 않겠지만 그 기회조차 박탈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