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원고 2학년 교실·교무실 11개 보존한 '기억교실'도 마련

세월호 참사 7년을 앞둔 12일 사고로 숨진 단원고 학생과 교직원을 추모하는 '4·16민주시민교육원'이 문을 열었다.

4·16민주시민교육원(4·16교육원)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사고를 교훈 삼아 예방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설립된 경기도교육청 직속기관이다.

옛 안산교육지원청 부지 4천840㎡, 연면적 7천18㎡(지하 1층∼지상4층) 규모로 세워졌다.

"아픔 넘어 희망으로"…세월호 추모 '416민주시민교육원' 개원

건물엔 사고 당시 단원고 2학년 교실을 그대로 옮겨 복원한 4·16 기억교실과, 영상실, 기록실 및 7개의 교육실이 마련됐다.

기억교실은 숨진 2학년 학생 250명과 교사 11명이 사용하던 교실 10개와 교무실 1개를 복원한 추모공간이다.

사고 후 2년여간 단원고에 그대로 보존돼 온 기억교실은 당시 2학년 학생들이 졸업한 2016학년도가 되면서 교실부족을 이유로 학교 밖으로 이전하는 논의가 시작됐고, 이전 장소 물색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4·16교육원 별관(기억관)에 자리하게 됐다.

이날 오후 진행된 개원식에서 전명선 초대 원장은 "4·16민주시민교육원은 기록으로 기억과 약속의 길을 만들어가는 아카이브이며, 아이들의 교실(기억교실) 그 자체로 큰 울림이 있는 살아있는 배움터"라며 "참사를 기억하고 그것을 자기화함으로써 학생, 교사,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4·16 교훈이 깃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픔 넘어 희망으로"…세월호 추모 '416민주시민교육원' 개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이제는 슬픔, 기억, 비극을 넘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것이 희생한 학생들이 꿈꾼 미래라고 생각한다"며 "그 희망과 결실을 앞으로 우리가 만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4·16교육원은 '비판적 사고의 힘을 기르고, 4·16의 교훈을 찾아 실천하는 민주시민으로 성장'을 목표로 각종 민주시민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