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발 44명-남아공발 4명-브라질발 1명…누적 379명, 기타변이 추가시 497명

기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입국 검역 및 자가격리 과정은 물론 지역사회에서 전파된 사례도 함께 증가하는 추세여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주요 3종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49명 늘어 총 37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49명 가운데 영국발(發) 변이 감염자가 44명,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발 변이 감염자가 4명, 브라질발 변이 감염자가 1명이다.

변이 감염자가 나온 국내 집단발병 사례는 총 22건으로 늘었다.

신규 49명의 국적은 내국인 26명, 외국인 23명이다.

이들 가운데 20명은 국내발생, 29명은 해외유입 사례에 속한다.

국내발생 20명은 모두 영국발 변이 감염자다.

경기 성남시 외국인모임(6명)·울산 북구 목욕탕(4명)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 추가된 인원이 10명이고, 신규 사례인 울산 북구 회사 및 목욕탕 2번(3명)·경기 광주시 석제품 제조업(1명)·경기 성남시 중학교 및 체육도장(1명) 관련 변이 감염자가 5명이다.

나머지 5명은 아직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되지 않은 개별 확진자다.

이들 개별 확진자는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특정 환자의 선행 확진자를 찾지 못한 상황에서 해당 지역이나 집단의 주변까지 유전체 검사 대상을 확대하는 '지역사회 감시 강화' 과정에서 발견됐다.

백신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진 남아공발 변이의 국내 감염 사례는 추가로 나오지 않았다.
변이바이러스 주요 3종 감염 49명↑…국내 집단감염 사례 총22건

신규 해외유입 사례 29명을 보면 영국발 변이 감염자가 24명이다.

이들은 필리핀·파키스탄(각 7명), 폴란드·미국(각 3명), 헝가리(2명), 아르메니아·케냐(각 1명)에서 입국했다.

남아공발 변이 감염자는 4명으로 방글라데시·브라질(각 2명)에서, 브라질발 변이 감염자 1명은 브라질에서 입국했다.

29명 중 10명은 검역 단계에서, 나머지 19명은 입국 후 자가격리 중 진행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대본은 지난해 10월 이후 변이 바이러스 유전체 총 6천453건을 분석해 현재까지 총 379건의 주요 변이를 확인됐다.

이 가운데 영국발 변이가 324건, 남아공발 변이가 46건, 브라질발 변이가 9건이다.

영국·남아공·브라질발 주요 3종 변이 이외에 아직 역학적 위험성이 확인되지 않은 미국 캘리포니아 유래 변이 등 '기타 변이 바이러스' 국내 감염 사례는 총 118명이다.

주요 3종 변이와 기타 변이 감염자를 합치면 총 497명으로 500명에 육박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변이 바이러스 문제를 상당히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유럽 등 다른 국가에서 변이 발생률이 최초의 낮은 단계, 즉 10% 미만에서 50% 이상의 우세종으로 변하는 데 불과 몇 개월의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우리나라는 현재 다른 나라보다 변이 점유율이 낮은 편이지만, 최선을 다해서 유행을 억제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높아질 수 있다"며 "격리와 검사 확대 등 방역관리 부분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