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우편' 통한 마약 밀수 급증…1분기 96㎏ 적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해외여행이 줄고 '해외 직구(직접구매)'가 늘어나면서 국제우편이나 특송 화물을 통해 밀반입되는 마약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본부세관은 올해 1분기 해외에서 밀반입된 마약류 총 189건 99㎏을 적발하고, 밀수입 피의자 16명을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적발량의 대부분은 특송 화물이나 우편을 통한 것(182건·96㎏)으로 전년 동기(118건·57㎏)와 비교해 무게 기준으로 68%가량이 늘었다.

특히 국내에서 주로 소비되는 메스암페타민(일명 '필로폰')의 경우 23kg에서 58kg으로 배 이상 증가했다.

세관은 마약 해외 주문과 밀수입, 이후 국내 판매까지 이어지는 마약사범들의 범행 수법이 점차 지능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약 사범들은 다크웹과 보안 메신저를 통해 마약을 주문하고, 대금은 가상화폐 전문 브로커를 통해 결제하는 방식으로 감시망을 피했다.

물품은 퀵서비스를 통해 여러 단계를 거쳐 배송하고, 특정 장소에 마약류를 숨겨놓고 구매자가 찾아가게 하는 '던지기' 방식으로도 판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관 검사에 대비한 은닉 수법도 고도화되고 있다.

축하 카드 속에 마약을 얇게 펴 넣어 편지처럼 속이거나, 진공포장 후 식품 통조림 속에 넣는 등 다양한 수법이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본부세관은 "물품 검사와 통신 추적, 빅데이터 분석, 디지털 포렌식 등 다양한 수사기법을 동원해 마약류 밀수단속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국내외 단속기관과의 협력과 자체 수사역량을 강화해 국경에서 마약류 밀수를 원천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우편' 통한 마약 밀수 급증…1분기 96㎏ 적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