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환영…"시민 눈높이에 맞는 인물 추천해야"
용산참사 진압 책임자 인천 자치경찰위원 후보서 교체

국가경찰위원회가 인천시 자치경찰위원으로 추천했다가 자격 논란에 휩싸인 신두호(67) 후보 대신 다른 위원을 재추천하기로 하자 인천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인천지역연대는 12일 성명서를 내고 "국가경찰위가 위원 재추천을 위한 정기회를 조만간 개최할 예정"이라며 "지금이라도 시민 눈높이에 맞는 위원을 추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국가경찰위가 인천시 자치경찰위원으로 추천한 신 후보는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 당시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장을 지냈으며 2009년 용산참사 때는 진압 작전을 총괄한 책임자였다.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와 검찰 과거사위는 2018∼2019년 용산참사 재조사에서 경찰이 과잉진압을 강행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의무와 경찰관 직무규칙을 위반했다고 결론지었다.

용산참사는 2009년 1월 철거민 32명이 재개발 사업으로 인한 이주대책을 요구하며 서울 용산구 남일당 빌딩 옥상에서 농성하던 중 경찰의 강제진압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해 경찰관 1명과 철거민 5명이 숨진 사건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신 후보가 자치경찰위원으로 추천된 이후 용산참사 유가족과 지역 사회의 반발이 이어지자 그의 임명을 거부하고 위원 교체를 요구했다.

이에 따라 국가경찰위는 이달 19일 위원 재추천을 위한 정기회를 열 방침이다.

인천지역연대는 "자치경찰제 정착을 위해서는 상근직인 위원장과 상임위원 선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인천 시민들은 정기회에서 재추천된 후보에 대해 재차 검증할 것이며 만약 문제가 있을 경우 거세게 저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관련 법에는 '인권 문제에 관하여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있는 사람이 임명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조항이 있다"며 "특히 사무국장을 겸임하는 상임위원으로 알려진 국가경찰위 추천 인사는 다른 위원보다도 인권 감수성이 높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