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내놓은 '서울형 상생 방역'에 대해 공식적으로 온 요청이 없다고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2일 "서울시에서 (자체 거리두기 및 방역 조치 관련) 안이 오면 협의를 하면서 진행할 예정"이라며 "지금까지 지방자치단체의 거리두기 관련 조처와 관련해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자체, 관계부처, 전문가 논의 등을 한 뒤에 발표해왔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각 지자체에서 특별한 거리두기 관련 조치를 할 경우에도 중대본을 통해서 협의하면서 발표해왔기 때문에 서울시에서도 그런 절차를 준용할 것이라고 본다"며 "서울시가 자체적인 거리두기 방안을 통해 방역 조치를 완화한다면 제재를 검토할 지 여부에 대해 아직은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따.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도 "현재 서울시와 실무적으로는 계속 논의 중"이라며 "아직 서울시의 방안이 확정돼서 (중앙 정부 차원으로) 협의 요청이 들어온 바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에서도 여러 안을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라 들었다"면서 "다른 지자체와 공유하고 협의하는 과정도 필요하다고 봐서 지금까지처럼 함께 협의하면서 방역적으로 합리적 방안을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일률적 제한에서 벗어나 업종별 특성을 고려해 영업시간 등을 달리 적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 '서울형 상생방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