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관중 포기 이어 국내관중 50% 감축 땐 16조원 경제손실 전망
내달 중순 도쿄 하루 확진자 3천명 넘어서면 '백기' 들 가능성도
[도쿄올림픽 D-100] ⑤ 日, 막대한 적자 감수하며 개최 강행

3월 25일 오전 일본 후쿠시마(福島)현의 제이(J)빌리지에서 도쿄올림픽 성화가 출발했다.

성화 봉송은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7월 23일까지 121일 동안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서 진행된다.

첫 봉송 주자로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 축구 여자 월드컵 독일대회에서 우승해 일본 국민에게 희망을 준 일본 대표팀 '나데시코 재팬' 멤버들이 나섰다.

성화 출발 행사가 열린 J빌리지는 동일본대지진으로 발생했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수습 작업의 거점에 세워진 축구시설이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유치 단계부터 '부흥 올림픽'을 내세웠고, 성화 봉송의 출발 지점과 첫 주자는 그런 기치에 따라 정해졌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막대한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도쿄올림픽 개최 입장을 고수하는 것도 동일본대지진이라는 대재난을 극복했다는 메시지를 대내외에 발신하려는 의도도 있다.

[도쿄올림픽 D-100] ⑤ 日, 막대한 적자 감수하며 개최 강행

그러나 성화 봉송이 시작된 이후 일본 내 코로나19는 다시 확산해 봉송 행사 자체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2일 도쿄도(東京都) 등 수도권을 마지막으로 올해 초부터 전국 각지에 발령됐던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모두 해제했지만, 이달 5일부터 오사카부(大阪府) 등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코로나19 긴급사태에 버금가는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를 적용하기 시작했다.

오는 13~14일 오사카부 공공 도로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성화 봉송은 취소됐고, 만국박람회 기념공원 내 무관중 성화 릴레이로 대체됐다.

12일부터는 도쿄도(東京都)와 교토부(京都府), 오키나와(沖繩)현 등 3개 광역지자체에도 중점조치가 적용된다.

일본은 물론 세계 각지에서 코로나19 '제4파'(네 번째 대유행) 조짐이 나타나자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일본 정부는 여전히 인류가 코로나19를 이겨낸 상징으로 남기겠다는 꿈을 이루기 위해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달 20일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도쿄올림픽을 강행하기 위해 해외 관중을 받지 않기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과의 협의 후 공식 결정했다.

이달 중에는 국내 관중 상한선을 결정하는데 경기장 수용 인원의 50%만 받는 쪽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이와 관련, 스포츠 경제학 전문인 미야모토 가쓰히로(宮本勝浩) 간사이(關西)대 명예교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해외 관중을 받지 않고 국내 관중을 50%로 제한했을 때 경제적 손실은 1조6천258억엔(약 16조6천억원)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티켓 수입이 감소하는 것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 유입 등에 따른 경제적 효과도 기대할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일본 내 코로나19가 더 확산해 무관중 개최로 결론이 나면 경제적 손실은 더 커질 수 있다.

이미 올림픽 개최를 위한 시설 건설 등에 막대한 자금을 투입한 일본 정부와 도쿄도는 적자를 본다는 이유로 개최를 포기할 생각은 없다.

[도쿄올림픽 D-100] ⑤ 日, 막대한 적자 감수하며 개최 강행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의 업적이 되기 때문에 올해 가을로 예상되는 총선거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정치적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일본 내 코로나19가 어지간히 확산하더라도 스가 내각이 도쿄올림픽을 포기할 공산은 적다.

그러나 개최 도시인 도쿄도에서 폭발적인 감염 확산이 일어나면 눈물을 머금고 개최를 포기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

일본이 도쿄올림픽 개최를 포기할 수 있는 '데드라인'은 5월 중·하순이라는 견해가 우세하다.

개최가 임박해지면 선수와 대회 관계자의 입국 준비 등이 끝나 개최를 포기할 수 없는 단계가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5월 초순 일본의 대형 연휴인 '골든위크'가 끝난 뒤 도쿄도의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중요한 변수가 될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선 5월 중순께 도쿄도의 하루 확진자가 3천 명을 넘어서고 의료 제공 체제도 무너지면 일본 정부가 백기를 들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올해 1월 코로나19 확산 제3파의 정점 때 도쿄도의 하루 확진자는 2천명대까지 늘었다.

[도쿄올림픽 D-100] ⑤ 日, 막대한 적자 감수하며 개최 강행

따라서 일본 정부는 앞으로 한 달 동안의 코로나19 방역에 사활을 걸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골자로 한 중점조치 적용 지역을 지금보다 확대할 공산이 크다.

한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올림픽 참가를 포기하는 국가가 추가로 나오지 않게 하는데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직위는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 소식이 전해진 지난 6일 논평을 통해 "각국·지역의 선수들이 최고의 퍼포먼스를 발휘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확실히 연계해 대회 준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