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례 칠곡 방문 인연, 백선기 군수 등 추모 메시지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 별세…칠곡서 추모행렬

멜레세 테세마(92) 에티오피아 한국전쟁(6·25전쟁) 참전용사회장이 별세하자 그와 인연을 이어온 경북 칠곡군에서 추모 물결이 잇따르고 있다.

11일 칠곡군에 따르면 2016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칠곡군을 방문한 멜레세 회장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숨졌다.

멜레세 회장과 각별한 인연을 맺어온 백선기 칠곡군수는 장례식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해 추도사를 보냈고 칠곡군 기관·사회단체장은 추모 메시지를 보냈다.

장례식은 에티오피아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지난 10일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열렸다.

백 군수는 추도사에서 "대한민국 자유를 위해 헌신하고 평생 또 하나의 조국으로 가슴에 품고 살아온 멜레세 회장님의 명복을 빈다"며 "아버지같은 회장님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크나큰 슬픔과 충격을 받았다"며 비통함을 전했다.

참전용사후원회장 하옥선 지부장이 한국어로 대독하고 한국 유학생 출신 현지인이 에티오피아 공용어인 암하라어로 통역한 추도사에 유가족과 장례식에 참석한 참전용사들은 눈시울을 붉혔다고 한다.

칠곡군 읍면에 애도 현수막이 내걸리고 방송인 출신 정재환 성균관대 교수 등 칠곡군과 친분을 쌓은 연예인들도 추모에 동참했다.

멜레세 회장은 1951년 소위로 한국전쟁에 참전해 대령으로 예편했다.

한-에티오피아 간 동맹 강화와 참전용사 복지향상 등에 기여했다.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 별세…칠곡서 추모행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