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노원경찰서는 아버지에게 흉기를 휘두른 20대 딸을 존속살해 미수 혐의로 체포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딸 A씨는 전날 오후 11시 21분께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에게 흉기를 휘둘러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장면을 본 다른 자녀의 119 신고 후 소방당국 공조 요청으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피해자인 A씨 아버지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며 현재 회복 중이다. 경찰은 피의자 A씨가 자신의 범행을 시인한데다가 가족 진술로도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구체적인 범행 전후 상황과 동기 등에 중점을 두고 이날 오후 A씨를 조사할 계획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