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문 변호사 "김태현, 우발적인 범행 주장"
"형량 줄이려는 계획된 행동"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이 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나와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이 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나와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김태현(25)이 카메라 앞에서 무릎을 꿇고 유가족에게 사과했다. 이를 본 변호사는 계산된 행동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9일 백성문 법무법인 아리율 변호사는 채널A와 인터뷰에서 "김태현은 본인의 형량을 생각한 계산된 행동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뗐다.

이어 "누가 봐도 계획적인 범행인데, 김태현이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어차피 증거가 명백한 상황에서 본인이 둘러댈 것도 없다"고 설명했다.

백 변호사는 "변호인을 선임해서 적극적으로 다투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보단 '저는 변호사도 필요 없다. 순순히 제 잘못을 다 시인하겠다'라고 하는 게 본인의 형량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거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론적으로 무죄가 나올 수는 없는 것"이라며 "결국 본인의 양형을 생각해서 저런 행동을 한 게 아닌가, 계산된 행동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김태현은 서울 도봉경찰서 정문 앞에 설치된 포토라인에서 스스로 무릎을 꿇고 피해자 유가족에게 사과했다.

김태현은 무릎을 꿇은 채 "이렇게 뻔뻔하게 눈을 뜨고 있는 것도, 숨을 쉬는 것도 정말 죄책감이 많이 든다"면서 "살아 있다는 것도 정말 뻔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는 "유가족분들, 저로 인해 피해를 당한 모든 분께 사죄 드린다"고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