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수면제의 일종인 졸피뎀과 조피클론과 등 수억원 상당의 마약을 밀반입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판매한 중국인 일당과 구매자가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SNS 통해 마약류 판매 중국인 일당 검거, 구매자 22명도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은 마약류를 밀반입해 판매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중국인 A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중국인 B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로부터 마약을 사들인 구매자 C씨 등 22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해 9월 해외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의 일종인 졸피뎀과 조피클론 등 의료용으로 사용되는 마약류를 중국에서 밀반입한 뒤 SNS를 통해 C씨 등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확한 판매량과 판매액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A씨 등은 졸피뎀과 조피클론 6∼7정을 약 20만원에 판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검거 과정에서 3억3천만원 상당의 마약류 6천972정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인터넷을 통해 마약류 유통이 증가하면서 국민 생활 속으로 급속도로 빠르게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단 한 번의 호기심이나 주변의 유혹으로 마약류에 손을 대는 순간 본인뿐 아니라 가정에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