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주일간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2건 확진…누적 234건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야생조류 조류인플루엔자 예찰 과정에서 수거·채취한 야생조류 시료를 검사한 결과 4월 1∼7일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2건이 확진됐다고 9일 밝혔다.

[표] 4월 1∼7일(7일)간 확진된 야생조류 조류인플루엔자 사례
┌────────────┬───────────┬──────┬─────┐
│ 구 분 │ 장 소 │수거·채취일│ 확진일 │
├────┬───────┼───────────┼──────┼─────┤
│ 폐사체 │ 쇠기러기 │ 강원 고성 송지호 │ 03/29 │ 04/03 │
│ (2) ├───────┼───────────┼──────┼─────┤
│ │ 쇠기러기 │ 강원 고성 송지호 │ 03/30 │ 04/03 │
└────┴───────┴───────────┴──────┴─────┘

지난해 10월 첫 발생 후 올해 4월 7일까지 누적 건수는 234건이다.

검사 대상별로는 폐사체 181건(77%), 분변 34건(15%), 포획 개체 19건(8%) 순으로 확진됐다.

지역별로는 강원(64건), 경기(43건), 경남(25건), 경북(19건), 전남‧전북(각각 16건), 충남(13건), 충북(11건) 순이다.

최근 일주일간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2건 확진…누적 234건

3월 5주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건수(수거·채취일 기준)는 전주(3월 4주 2건)와 같은 2건이다.

확진된 2건 모두 2월 말 집단 폐사가 발생한 강원 고성(송지호)에서 발견된 쇠기러기 폐사체들이다.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기온 상승으로 대부분의 겨울 철새가 북상하고 있으나 잔존 바이러스 등으로 야생조류 및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인플루엔자가 일부 확인되는 만큼 현행 방역 태세를 유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장성현 환경부 야생조류 AI 대응상황반 팀장은 "겨울 철새 북상으로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감소하고 있으나 철새서식지 주변에 바이러스가 남아 있을 수 있어 경각심을 갖고 예찰 등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기성 농식품부 조류인플루엔자방역과장(국내방역반 반장)은 "가금농장은 외부 사람·차량의 출입을 최대한 금지하고, 축사 진입 전 장화 갈아신기, 생석회 벨트 구축, 전실 소독 등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