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의원.(사진=연합뉴스)

이상직 의원.(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주지검 형사3부 (부장검사 임일수)는 이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횡령), 업무상 횡령, 정당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상직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상직 의원은 자금 담당 간부인 A씨와 공모해 이스타항공 장기차입급을 조기에 상환하고 회사의 재정 안정성을 해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의원은 회사에 약 430억원의 금전적 손해를 끼친 것으로 전해졌는데 자금 담당 간부 A씨는 이 의원이 조카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또한 이스타항공 계열사 자금 38억여원을 임의로 사용한 A씨의 횡령 범죄 일부에도 가담한 혐의를 받는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